바이든 “우크라에 42조원 추가 지원… 러 멈출때까지 계속할 것”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즐겨찾기 추가(Ctrl+D)



뷰티&마사지샵 임대 매매 전문 4989샵
4989샵 앱 다운로드

자유게시판

바이든 “우크라에 42조원 추가 지원… 러 멈출때까지 계속할 것”

작성자| nlfl**

작성일| 22-05-03 03:29 조회| 123회 댓글| 0건

본문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20/0003425748?sid=104


미국이 러시아의 동남부 총공세에 맞서 ‘최후 항전’ 중인 우크라이나에 총력 지원 태세를 갖췄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28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 지원용으로 330억 달러(약 42조 원)의 추가 예산을 의회에 요청했다. 이 금액은 전쟁 전 우크라이나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5분의 1 규모이고, 개전 이후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지원한 34억 달러의 약 10배다. 파병하지 않았을 뿐 사실상 참전 수준 지원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 美 “공격에 굴복하는 대가 더 비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자유를 위한 우크라이나의 싸움을 지원하는 데 이 예산안이 필요하다”며 “싸움 비용이 싸지는 않지만, 공격에 굴복하는 대가는 더 비쌀 것”이라고 말했다. 330억 달러는 무기와 탄약 등 군사 지원 200억 달러(약 25조 원), 경제 원조 85억 달러(약 10조7000억 원), 인도적 지원 30억 달러(약 3조8000억 원) 등으로 구성됐다.


AP통신은 “이번 지원 방안은 미국 무기 지원 등이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점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보여주려는 의도”라고 풀이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공격과 잔학성이 계속되는 한, 계속 군사적 지원을 할 것”이라고 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미국인과 바이든 대통령에게 감사하다. 미 의회가 빨리 승인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미 하원도 이날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연합국 지원을 위해 적용한 무기대여법 개정안을 초당적 지지로 통과시켰다. 이 법은 미국이 외국에 무기를 원조할 때 필요한 행정절차 등을 간소화해 사실상 실시간, 무제한 무기를 지원할 수 있게 한다. 바이든 대통령 서명 즉시 발효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루마니아와 폴란드에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한 것과 관련해 “그들이 침략의 결과를 회피하기 위해 원유나 가스를 사용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며 “유럽 동맹국을 돕기 위해 한국 일본 카타르 등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총력 지원은 ‘우크라이나 전쟁 승리’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26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같은 일을 다시 하지 못할 만큼 약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원약관 제휴 및 광고문의 세금계산서 발행신청 이메일 집단수집거부

4989샵 계좌안내 010-2237-8602 최현욱(나이스엠씨)